겨울 햇살

Person crouches down with a handful of sand that slips through their fingers






진실로


빛나는 몸





양지 바른 손


따뜻함이 있습니다.




냉담한


추위에 차게 된 마음




편안함과 격려의 따뜻한 말로


눈이 녹아 버린다.




내가 살 때,


추위와 외로운 하루는 피할 수 없습니다.




너와 나는 서로의 삶을 살아 간다.


따뜻한 햇살을 얻자.






댓글

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

효리네 민박2 2회 재방송 본격적인 '잘 먹이기효리네 민박2

효리네 민박2 1회 재방송 눈 오는 제주 윤아 새 알바생효리네 민박2

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백색증에 걸린 4살 소녀 서현이 눈물 흘린 까닭은??